nacaffy.egloos.com

JOYFUL MY LIFE WITH YOU

포토로그





귀농 귀촌인구의 증가 by nacaffy

최근 귀농 귀촌인구가 증가되고 있다는 기사가 눈에 띈다.

증가의 원인을 농촌경제연구원에서는 "농촌이 갖는 가치와 내면적 풍성함 추구 등 탈근대적 가치에 기초한 농촌 이주현상은 선진국의 공통 트렌드"라며 "농촌의 총량적 인구 증가 여부는 국가마다 약간 다른 양상이나, 농촌만의 가치를 추구해 도시민들이 유입하는 현상은 공통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연환경, 기후, 수자원, 문화·역사자원 등 어메니티(생활편의시설)를 갖춘 곳일수록 인구가 증가하는 등 지역별 여건 차이가 농촌 인구 변화에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분석하고 있다.

추후 세계유산 등재 이후 도서 지역으로의 인구유입에 대해 고민해봐야 할 부분인듯 하다.

관련기사 : 아시아 경제 기사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41009511188915

농촌경제연구원 "지역농 승계인력 육성 등 중장기 프로그램 추진해야"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귀농·귀촌 인구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귀농인을 지역농업의 승계 인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중장기 프로그램 추진 등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귀농·귀촌 증가 추세와 정책 과제'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귀촌 가구는 4만4682호로 2010년의 4067호에 비해 10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귀촌 가구 비율은 2012년 58.5%에서 2014년 74.9%로 높아지는 등 귀농보다는 귀촌 가구가 크게 늘어났다. 귀농·귀촌 가구당 인원도 2012년 1.75명에서 2014년 1.8명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전반적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귀농·귀촌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60대 이상의 은퇴 연령층보다는 30대 이하, 40대, 50대의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목적지도 도시 근교에서 전국적으로 확대됐다.

연구원은 "귀농·귀촌 추세가 지속될 경우 20년 후 농촌 인구는 현 수준을 유지하거나 증가할 전망"이라며 "향촌 인구이동이 최근의 추세대로 지속되는 낙관적인 시나리오를 가정할 때 2013년 930만명(주민등록연앙인구 기준)인 농촌 인구는 2033년에는 950만명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중장년층 중심의 인구 유입으로는 농촌의 인구 감소를 부분적으로 늦출 수는 있지만 장기적인 농촌의 인구 기반을 유지하는 데는 한계가 있으며, 장기적인 농촌 인구는 감소 국면으로 반전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농촌이 갖는 가치와 내면적 풍성함 추구 등 탈근대적 가치에 기초한 농촌 이주현상은 선진국의 공통 트렌드"라며 "농촌의 총량적 인구 증가 여부는 국가마다 약간 다른 양상이나, 농촌만의 가치를 추구해 도시민들이 유입하는 현상은 공통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연환경, 기후, 수자원, 문화·역사자원 등 어메니티(생활편의시설)를 갖춘 곳일수록 인구가 증가하는 등 지역별 여건 차이가 농촌 인구 변화에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정책적 과제에 대해 "귀농인을 지역농업의 승계 인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중장기 프로그램 추진해야 한다"면서 "교육훈련, 창업자본지원, 인턴십 등 젊은 귀농·귀촌인을 배려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교육, 문화·여가, 보건의료, 사회복지 등의 분야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 경제 분야 활동에 귀농·귀촌인 참여를 확대하고 농촌 이주 도시민과 기존 주민의 정주기반을 통합적으로 확충해야 한다"고 밝혔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