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caffy.egloos.com

JOYFUL MY LIFE WITH YOU

포토로그





'임나일본부설'은 없다 by nacaffy

한일양국간 역사 문제에 있어 첨예한 대립을 나타내는 부분은 아무래도 고대사(3C-6C)부분과 근현대사 부분이 아닐까싶다.
고대사는 관련된 사료들이 너무 적어 소수의 자료들만을 갖고 접근하다보니 아무래도 자국의 이익에 부합되도록 해석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근현대사 부분은 일본이 행해온 무수한 악업들을 인정하지 않는데서 비롯된다고 할 수 있다.
최근 한일 공동연구에서 그 동안 제기되어온 '임나일본부설'에 대한 부적성이 결론지어졌다고 한다.
늦었지만 올바른 역사관이 정립되고 있는 과정이라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또한 근현대사에 관한 쟁점부분들도 하루 빨리 실체가 공개되어 사실이 아닌 진실로 수용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마지막으로 정부에서는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해 역사과목을 선택과목에서 필수과목으로의 지정을 시급히 검토하고 시행해야 할 것이다.

한·일 역사학자들의 공동연구에서 일본이 그동안 주장해온 ‘임나일본부설’이란 용어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그러나 한일강제병합조약의 합법성과 태평양전쟁 당시 강제징용 및 강제공출 여부 등 과거사의 핵심 쟁점에 대해선 정면으로 의견대립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2기 한·일 역사공동연구위원회는 2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최종연구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보고서는 고대, 중대, 근대에 걸쳐 48개 주제를 다루고 있으며 모두 4000쪽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나일본부설은 일본이 4세기 후반 한반도 남부지역에 진출해 백제·신라·가야를 지배하고 특히 가야에는 일본부라는 기관을 두어 6세기 중엽까지 직접 지배했다는 설이다. 위원회 관계자들은 “일본의 야마토 정권 세력이 한반도 남부에서 활동했을 수 있지만 임나일본부라는 공식 본부를 설치해 지배활동을 했다고 볼 수는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또 조선을 침략했던 왜구에 조선인이 포함됐다는 일본 측 교과서 기술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왜구는 대마도와 일본 본토 해안에 거주하는 일본인이었다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한·일 역사학자들은 을사늑약이나 한일강제병합조약, 샌프란시스코 조약, 한일회담, 식민지하 강제동원 등에 대해서는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각자의 의견을 병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강제병합조약의 경우 일본 측은 ‘국제법적으로 합법적이었으며 조선에 대한 식민지화가 진행됐음은 돌이킬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던 반면 한국 측은 ‘조약이 일본의 강압에 의해 강요됐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해당 조약이 원인무효임과 동시에 식민지배가 부당했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역사공동연구위는 양국 정상의 합의로 2001년 10월 발족했다. 1기는 2005년 3월 활동을 마쳤으며 2기는 2007년 6월 활동을 시작했다.

임나일본부설 폐기의 의미
한일역사공동위 일본측 위원들은 '고대 한일관계의 성립'과 관련해 "한반도에서 왜인의 활동 흔적은 여러곳에서 인정되지만 왜국의 영토가 존재했다는 것과 왜국이 (한반도에서) 대대적인 군사 전개를 했다는 점은 재검토, 정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나일본부설'은 일본이 고대에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설로 한국사가 고대부터 외세의 간섭 속에서 이뤄졌다는 내용을 뒷받침하는 대표적인 식민사관중의 하나이다.

결국 일본은 '임나일본부설'을 근거로 일본 제국주의의 한반도 식민지배를 정당화하는 논리로 이용했고 자연스럽게 '일선동조론(日鮮同祖論)'을 설파하기도 했다.

이처럼 식민사관의 상징과도 같은 '임나일본부설'을 일본 스스로 용도 폐기처분 하면서 한일간 역사 논의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또한 양국의 학자들은 14-15세기 출몰했던 왜구의 구성원이 조선인이 아닌 일본인이었다는 점에 대해서도 인식을 같이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측 학자들은 "14-15세기 왜구의 주요한 구성원은 이키, 쓰시마, 마쓰우라의 해민(海民)과 영주가 중심이라는 것이 고려, 조선, 일본, 명 등 동아시아 각국의 공통된 인식이었다"고 못박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